[해줌문화] #10 천하제일 요리대회 @ 3분기 GWP

Posted on Posted in Culture/People, HOME

안녕하세요. 무려 두달 전의 일을 해줌 블로그에 적는 해줌쪼렙입니다.  매우 빠르죠?
저도 저의 빠름에 정말 놀랄 정도랍니다.  무려 4분기 GWP가 2주 남은 시점에서 3분기를 작성하다니! 무시무시하네요.
반성을 하며 첫 문단의 턴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GUDAK 어플 만세

 

 

이번 3분기 GWP는 굉장히 특이한 주제로 진행이 되었는데요! 바로(두구두구) [해줌 요리왕]이였습니다. 대체 누가 요리왕일까 싶으시겠지만, 해줌에는 어둠의 요리사 세력이 있습니다. 바로 IT/IP사업실의 허두석님, 박수진님 그리고.. 미식가인 윤상웅님, 대식가인 형정석님이 계시지요. 쓰다보니 다 IT/IP사업실 분들이시네요. 이 4분이 팀장이 되서 팀원들을 이끌고 해줌피플들의 배를 부르게 해주셨죠! 그렇다면 이제 진행되는 사건(?)들을 하나씩 보실까요?

 

 

GWP의 첫 시작은?
바로 팀 정하기였습니다.

 

 

당황하는 윤X웅팀장님 윤상X팀장님, X상웅팀장님.

 

 

이 날 GWP는 나름의 탄탄한 룰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2팀이 동일한 1가지 주제를 가지고 겨루는 것이 였는데요! 마치 JTBC의 냉장고를 부탁해같은 룰인 것이죠. 주제는 아래와 같이 2개였습니다.

 

주제1. 해줌, 생일 축하! 생일상 만들기
주제2. 독일 법인 설립기념, 해줌을 세계로! 세계음식특집

 

3분기 GWP는 9월 13일 해줌 창립기념일과 날짜가 비슷했어서 생일축하상 주제와 해줌 독일법인설립기념으로 세계음식특집으로 준비를 해보았습니다. 다들 보시고 난감을 표하시기는 했지만 난감함을 나타내신게 마치 거짓말인양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요리와 요리재료를 생각하셨습니다.

 

 

나름 구글 검색을 통해 알아낸 기준들

 

 

 

뿐만 아니라 이번 GWP에는 심사표까지 등장! 큰 상금이 걸려있는 만큼 나름의 공정성을 두고자 심사기준을 마련했지요! 10점 만점으로 하고 점수를 주었는데요. 심사위원 중 정말 냉철하신 분들이 꽤 있으셔서 점수를 매기면서도 살떨렸답니다. 정말, 리스펙트하는 그의 냉철함… 같은 사업실 사람들이라고 해도 팔이 절대 안으로 굽지 않더군요.

 

 

사진만 보면 이건 회사 워크샵이 아니여

 

 

그리고 모두의 요리 실력 평준화를 위해(상향☆) 기본으로 제공되는 아이템 중 수상한 것도 있었는데요. 아주 배려심 넘치는 준비위원회의 모습을 볼 수 있지요.  웬 기본 아이템인고 하니 원래 각 팀의 음식재료는 [5만원의 장바구니 비용]을 사용했어야 했는데요. 아무래도 기본으로 음식이 2가지 이상은 만들어졌어야 했기 때문에 모자를 수도 있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하고, 기름같은 경우에는 용량이 많으니 팀이 다 사용하지 못해 버려지는 상황이 올 것 같아서 공용 재료로 채택하여 제공했습니다. 해줌이 이렇게나 알뜰살뜰한 기업입니다. 이 자리를 빌어, 기본아이템 제시를 해주신 경영기획실 분들께 무한한 박수를 보내드리옵니다.

 


기본아이템으로 제공된 아이템은  참기름/ 기름/ 라면/ 햇반/ 양파/ 대파/ 청양고추/ 마늘/ 간장/ 다시다 였는데요! 만약 회사 워크샵에서 요리대회를 준비하시는 분들이 이 포스팅을 보신다면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다만, 나름 기름은 큰 것이 필요하고 고추가루같은 기본 양념이 더 추가 된다면 좋겠죠?

 

 

 

사진은 GUDAK 어플을 사용하였습니다.

 

 

 

3분기 GWP로 요리대회가 열린 곳은 압구정의 평생학습교육관이였습니다. 압구정로데오거리와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서 접근성이 좋고 (압구정로데오 역에서 약 10분 거리 위치) 해줌의 약 30명 정도되는 대 인원이 다 수용가능한 장소였지요.

 

요리를 하는 공간도 넓고, 장비들도 잘 구비가 되어 있어 요리를 할 때 큰 어려움없이 진행을 할 수 있었답니다! 게다가 만약, 요리재료가 모자르면 바로 근처에 큰 마트가 있어서 빠른 수급이 가능했습니다. 실제로 스테이크 소스를 분실한 팀은 나가서 5분만에 사가지고 돌아오셨어요.

 

 

 

해줌쪼렙의 사수(30세. ???)가 이렇게 진지하게 요리를 하는 모습을 보게 될지 정말 상상도 못했는데요. 정말 놀라웠습니다.

 

요리대회를 진행한다고 했을 때 아무리 적극적인 해줌피플들이더라도 [요리]라는 주제 때문에 힘들어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0.1초 정도 했었는데요. 모든 분들이 다 요리 하나씩을 맡으셔서 진행을 해주셨습니다. 게다가 이렇게 집중해서 해야 할 일인 것인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열심히 해주셔서 깜짝! 평소에 이분이 과연 요리에 관심이 있으실까? 했던 분들도 엄청 적극적이셔서 놀람의 연속! 근데 심지어 맛있기 까지…

 

해줌 쪼렙 입맛 취향 저격한 봉골레!

 

 

 

사실, 이 요리 대회에는 [상금]이 걸려있었습니다. 해줌은 GWP에서 여러 활동들을 하고 게임으로 딴 점수를 통해 리워드를 하는데요. 이번 GWP에서는 한 주제를 가지고 겨룬 팀 중 승자에게 15만원의 상금을 드렸답니다.  (이 상금으로 커피를 쐈다는 미담이 전해져내려오고 있지요.) 보통 상금을 받으면 같이 GWP 팀을 했던 분들끼리 같이 회식을 가시는데요. 선진국형 회식문화(?)를 가지고 있는 해줌에게는 굉장히 좋은 상품인 것 같아요. 그..그렇죠?

 

 

 

혼신의 휘핑크림만들기.LJH

 

 

요리 시간은 1시간 30분 드렸습니다. 각 팀들은 주어진 시간 내에 요리부터 플레이팅을 끝맞춰야 하셨는데요. 정말 모든 팀들이 제 시간내에 끝내신 걸로 모자라 뒷정리까지 딱딱! 엄청 질서정연하게 GWP가 진행되서 놀람의 연속이였습니다.

 

각 주제별로 팀들이 어떤 요리를 했는지 한 번 보실까요?

 

주제1. 해줌, 생일 축하! 생일상 만들기

A팀  : 계란말이, 제육볶음, 미역국, 월남쌈, 핫케이크

B팀  : 봉골레파스타, 함박스테이크, 핫케이크

 

주제2. 독일 법인 설립기념, 해줌을 세계로! 세계음식특집

C팀 : 볶음밥, 독일식 감자전(사과쨈을 찍어먹는!), 토마토 계란볶음

D팀 : 볶음밥, 비프스튜, 맥주(반칙아닙니까?!)

 

이였는데요. 다들 너무 본격적인 음식을 하셔서 당황_당황. 시작부터 함박스테이크 고기를 찰지게 반죽하시는 모습과 한우를 꺼내서 비프스튜를 끓이시는 모습과 웍에서 볶음밥을 요리왕 비룡처럼 볶으시는 모습을 봤더니 정녕 이 분들이 제가 매일 사무실에서 뵙는 분들인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했습니다. 게다가 해줌 생일상 주제를 고른 팀 중 A팀은 재료가 무려 30분이나 늦게 도착했는데도 불구하고 가장 많은 가짓수를 정해진 시간내에 완성하셨었죠! 저는 봤습니다. A팀 팀장님의 현란한 칼질 솜씨와 지휘하는 모습을. 감동의 대서사시였죠…☆

 

 

해줌쪼렙의 입맛취향을 저격한 비프스튜. 고기는 역시 한우.

 

이거 회사 요리대회에 나올 퀄리티 맞아요? 실화?

 

 

모두 요리를 잘한다, 잘한다라고 도시전설 처럼 듣기만 했었는데, 진짜 이렇게 잘하실줄이야! 새삼 요리평가항목에 푸짐함을 넣어둔 제 자신에게 CHEERS. 진짜 양을 듬뿍듬뿍해주셔서 25명정도 되는 해줌피플들이 아주 배불리 먹었어요.

 

 

 

 

 

사..사진은 못찍었지만 해줌쪼렙 기준으로 가장 특이했던 음식은 바로 독일식 감자전이였습니다.  IT/IP사업실의 형정석님이 팀장으로 계시고 세계음식을 주제로 뽑은 팀이였는데 이 팀이! 주제 1위를 했지요. 앞서 말씀드린 독일식 감자전 같은 경우에는 사과잼에 찍어 먹는 것이였는데요. 사람들이 다 반신반의로 감자전에 왜 잼을 발라먹지..맛있을까?라는 반응을 가지고 있다가 한입먹으면 위에  있는 해줌쪼렙의 표정처럼 변하게 되더군요! 감자전도 엄청 쫄깃했고 잼을 올려먹으니 감자의 고소한 맛이 달콤함과 만나 입안에서 천국을 이루었답니다.

 

 

 

 

 

 

해줌 생일상  1위팀의 위엄. psj

 

이 팀은 재료도 30분이나 늦게 왔는데요. 가장 가지수가 많고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을 하셨지요. 월남쌈부터 핫케이크까지 진짜 엄마가 차려준 것 같은 생일상같은 느낌적인 느낌☆ 맛도 엄청 좋아서 해줌쪼렙, 그만 잡채를 다 먹고야 마는데.. 계란말이도, 미역국도, 제육볶음도 엄청 맛있었던 음식들이였어요. 사실 이 팀 음식만 이렇게 잘 찍어놓았다는…

 

 

 

 

 

즐거운 요리시간 1시간 30분이 지나고 대망의 5시! 왠지 모르게 막내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냉철한 평가와 함께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평가는 놀랍게도 해줌의 진정한 막내인 세훈님께서 해주셨는데요. 맛의 세세한 포인트들을 잡아 정말 냉정하게 심사를 해주셔서 놀라웠답니다. 그냥 주는대로 잘 드실거같은 이미지였는데…     아니시더라구요! 해줌의 진정한 미식가이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사진은 남아 있지 않지만, 해줌 생일 잔치상의 1위팀은 해줌 금손이 이끄는 조가 차지했답니다.
재료가 무려 30분 늦게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순식간에 7첩반상을 완성하셔서 모든 조들을 놀라게 했는데요. 모든 조원들이 음식을 하나씩 맡아서 진행을 해주셨기에 가능했었다고 팀장님이 소감을 전하셨습니다.

 

그리고 해줌을 세계로!의 1위팀은 부릉이를 타고다니는 식샤봇의 아버지 조가 차지했는데요!
바로 해줌쪼렙의 눈을 번쩍 뜨이게한 독일식 감자전(이름 까먹..)을 만든 조인데요.  모두들 ‘왜 사과쨈이 거기서 나와?’라고 의문을 품의며 접근했지만 제일 먼저 솔드아웃된 메뉴였답니다. 게다가 감자전을 대체 누가! 만드셨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엄청 쫄깃쫄깃해서 식감 또한 굿. 어..엄마가 만든 거 보다 맛있어서 놀랐습니다.

 

 

제 1회 천하제일 요리대회가 끝나고 뒷풀이로 압구정 묵전으로 모였는데요. 막걸리와 보쌈 안주가 유명한 곳이여서 다들 맛나게 안주를 먹었답니다. 해줌은 술을 마시는 분들이 별로 안계셔서 술을 잘 마시지 않고, 강요도 하지 않는 자랑할 만한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누가 술을 따르고 말고 그런것도 없구요! 게다가, 1차만 끝내고 헤어져서 (물론, 마음이 맞는 분들이나 시간되시는 분들은 N차까지 가시기도!)  부담도 없지요.

 

이렇게 장장 5시간에 거친 3분기 GWP가 끝이 났습니다.
요리대회도 참신한 시도였고, 모두 진짜 뜻밖(?)으로 열심히 해주셔서 진짜 풍족하게 먹고 즐길 수 있어서 즐거웠던 GWP 였습니다.
요리대회는 다음에 또! 하고 싶은 GWP여서 제 마음 속에 저장ㄴㄱ 하도록 하겠습니다.

 

 

 

해줌쪼렙이 입사하고 이번이 2번째 GWP였는데요. 바로 올라올 글을 예고해드리자면, 바로 3번째 GWP이야기 랍니다! 이번에도 해줌은 4분기 GWP를 해외로 떠나게 되었는데요! 그 스펙타클(?)한 이야기는 바로 다음 포스팅에 알려드릴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